하루 앞으로 다가 온 명절, 각 나라 고유의 명절 특징은?
하루 앞으로 다가 온 명절, 각 나라 고유의 명절 특징은?
  • 기획부 이재휘기자
  • 승인 2020.01.23 10:15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이미지투데이(설이 되면 가족들이 모여 설 대표음식인 떡국 등 다양한 명절 음식을 먹는다.)
출처: 이미지투데이(설이 되면 가족들이 모여 설 대표음식인 떡국 등 다양한 명절 음식을 먹는다.)

설 명절이 하루 앞으로 다가오면서 많은 이들이 고향 갈 생각에 들떠있다.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명절에는 설날, 추석이 있으며 설날에는 떡국, 추석에는 송편을 먹는 전통 문화가 있다. 이처럼 많은 다른 나라에도 각 나라만의 명절과 명절 음식이 있는데 오늘은 각 나라의 명절과 명절음식에 대해 알아보자.

 

중국 춘절

 

출처: 이미지투데이(중국 춘절에는 가족끼리 모여 핸 해 동안 무탈함을 기원하는 의미로 딤섬을 먹는다.)
출처: 이미지투데이(중국 춘절에는 가족끼리 모여 한 해 동안 무탈함을 기원하는 의미로 딤섬을 먹는다.)

중국 춘절은 많은 이들이 알듯이 우리나라의 설날처럼 음력 1월 1일을 기준으로 명절을 지낸다. 또한 땅덩어리가 넓고 많은 인구수를 자랑하는 만큼 명절이 되면 대이동이 이뤄지기도 한다. 중국에서는 음력 12월 23일부터 다음 해 음력 1월 15일까지 3주간 명절 분위기가 이어지며 폭죽을 터트리거나 대문에 ‘복(福)’을 붙여 걸어놓곤 한다. 춘절은 중국에서 가장 큰 명절로 공휴일은 3일이지만 길게는 한달 동안 쉰다. 춘절이 되면 중국인들은 딤섬을 먹는데 이는 한 해 동안 무탈함을 기원하는 의미라고 한다.

 

미국 추수감사절

 

출처: 이미지투데이(추수감사절이 되면 과거 청교도인들의 희생과 노력에 감사하며 주로 칠면조 요리, 크렌베리 소스, 호박 파이 등을 먹는다.)
출처: 이미지투데이(추수감사절이 되면 과거 청교도인들의 희생과 노력에 감사하며 주로 칠면조 요리, 크렌베리 소스, 호박 파이 등을 먹는다.)

추수감사절은 11월의 네 번째 목요일로 다음날인 금요일까지 직장을 쉬는 경우가 많아 미국인들은 먼 곳에 떨어진 가족이나 친구를 만나러 간다. 추수감사절은 과거 종교적 자유를 위해 떠난 영국 청교도들이 미국으로 건너왔고 먹고 살기 힘들었던 청교도들은 주변에 있던 인디언들에게 도움을 받아 옥수수와 다른 작물들을 재배하는 방법을 배웠고 다음 해 가을에 많은 수확을 거두어 청교도들은 감사하는 의미에서 추수감사절을 시작하게 됐다. 미국인들은 이들의 희생과 노력에 감사하며 과거의 전통을 이어가고자 추수감사절 저녁에는 칠면조 요리, 크렌베리 소스, 호박 파이 등을 먹는다.

 

베트남 뗏

 

출처: 이미지투데이(베트남의 명절 문화는 우리나라와 비슷하게 서로 음식이나 옷을 선물해주며 빨간 봉투에 돈을 넣어 아이들에게 나누어 주는 문화가 있다.)
출처: 이미지투데이(베트남의 명절 문화는 우리나라와 비슷하게 서로 음식이나 옷을 선물해주며 빨간 봉투에 돈을 넣어 아이들에게 나누어 주는 문화가 있다.)

베트남의 가장 큰 명절인 ‘뗏’은 음력 정월 초하루이다. 보통은 명절 전후로 짧게는 2주에서 길게는 한달 동안 명절을 보낸다. 뗏 명절에는 쯩떡이라는 음식을 먹는 풍습이 있다. 쯩떡은 쌀과 돼지고기, 콩을 넣고 쪄낸 음식으로 한 해의 수확을 의미하는 베트남 농업 문화의 상징이다.

베트남은 우리나라와 비슷하게 명절에는 서로에게 옷이나 음식을 선물하고, 새해 아침에 빨간색 봉투에 용돈을 넣어 아이들에게 나누어 주기도 한다. 또한 명절이 되면 매화, 복숭아나무, 금귤나무 등을 선물하는데 이는 다산과 풍요를 기원하는 의미한다.

 

일본 오쇼가츠

 

출처: 이미지투데이(일본 명절에는 가족끼리 모여 일본 명절 음식인 오세치를 먹는다.)
출처: 이미지투데이(일본 명절에는 가족끼리 모여 일본 명절 음식인 오세치를 먹는다.)

가깝고도 먼 나라인 일본은 ‘오쇼가츠’라는 설 이름을 가진 명절을 보낸다. 일본의 연중행사 중 가장 크며 연말부터 1월 5일까지 연휴로 온 가족이 모여 술과 음식을 먹고 신사를 참배하고 친척과 친구를 방문하여 새해 인사를 나눈다. 일본인들은 오쇼가츠 기간에 조상신을 맞이하고 신년을 기념하기 위해 대문 앞에 소나무로 장식한 ‘가도마츠’를 세워두기도 한다. 일본은 설을 맞아 조림 음식인 ‘오세치’를 먹는다. 오세치에 들어간 재료들에는 각각의 의미가 담겨있는데 새우는 장수, 우엉은 건강, 연근은 지혜, 검은콩은 노력을 의미한다.

 

기획 섹션의 관련기사
-‘왼손잡이도 똑같은 사람’, 왼손잡이를 위한 배려는 어디에?
-전 세계인의 삶에 없어선 안 되는 ‘모바일 메신저’
-저렴한 해외여행 비결, 저비용항공사(LCC)에 대하여
-전 세계를 공포로 빠트린 바이러스에 대해서
-묵은 김치는 왜 신맛이 날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구** 2020-01-23 10:25:34
정말 나라마다 명절문화가 다르네요 ㅎㅎ

박** 2020-01-23 14:29:16
중국이랑 베트남은 우리 명절이랑 비슷하넹

김** 2020-01-23 14:34:12
각 나라마다 문화를 보니 신기하네여

장** 2020-01-28 09:36:22
좋은 글 잘보고가요

한** 2020-01-28 18:17:43
중국 이번 춘절로 인해서 코로나 바이러스 많이 퍼졌을거같은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