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위증, 與에서도 쓴소리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위증, 與에서도 쓴소리
  • 정치부 박한진기자
  • 승인 2019.07.11 11:20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野 “위증 후보자는 사퇴”
靑, 청문보고서 제출 요청

검사 출신 더불어민주당, 금태섭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위증에 대해서 “벌어진 상황을 보고 회의감이 든다”라며 사과를 촉구했다. 야당 외에 여당에서도 윤 후보자에 대한 부정적 의견이 나온 것이다.

법제사법위원회(이하 법사위) 소속인 금 의원은 윤 후보자의 인사청문에도 참여했고 10일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서 “개인적으로 윤 후보자가 검찰총장으로 자격이 충분하다고 생각한다. 청문회에서 논란이 되었던 윤우진 사건과 관련해서도 부당하게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볼 근거는 나타나지 않았다" 전제를 했다. 하지만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과 관련하여 어제(9일)부터 벌어진 상황을 보면 정말 회의가 든다”며 “후보자 자신이 기자에게 한 말은 현재의 입장에 비추어 보면 명백히 거짓말이 아닌가. 이 부분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자는 지난 8일 청문회에서 윤대진 검찰국장 형인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의 변호사 선임에 영향력을 미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았다. 이에 대해서 윤 후보자는 직접 변호사를 소개한 적이 없다는 답변을 했지만 청문회 종료 직전, 자신이 관련 변호사에게 지시하여 윤우진 전 세무서장을 찾게 했다는 통화 내용이 공개되어 위증 논란이 벌어졌다. 현행법에서는 현직 검사가 변호사를 소개하는 것이 불법으로 정해져 있다. 

이번 논란에 대해서 검사 출신 홍준표 前자유한국당 대표는 “수임에 관여치 않고 단순 정보 제공에 관여한 정도라면 별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윤 후보자를 두둔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윤 후보자의 위증을 문제 삼아 자진 사퇴를 거듭 압박하고 있는 상황으로 청문보고서를 채택하지 않기로 의견을 모았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윤 후보자가 그 자리에서 내려오는 것이 검찰 개혁의 길이고, 검찰의 명예를 지키는 길”이라며 입장을 취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국회 측에 윤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15일까지 재송부 해줄 것을 요청했다.
 

뉴스 섹션의 관련기사
-여름철 과일, 싱싱하게 보관하는 방법은?
-재배 면적 줄었지만 역대 최대 생산량 기록한 ‘양파’
-거세지는 반일감정.. 국민 절반 이상이 일본 불매운동에 참여 중
-문대통령, 여야 5당대표 靑 회동
-국토교통부, ‘타다’ 등의 신규 택시 플랫폼 사업허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 2019-07-12 10:26:33
헐 만약에 통화 내용이 사실이라면 소오오름일거같다...

김** 2019-07-11 16:21:29
위증여부가 제대로 나왔나요?

윤** 2019-07-11 14:02:16
하루도 조용할 날이 없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