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여름, “한전 적자 이유로 전기 요금 인상 없다”
올 여름, “한전 적자 이유로 전기 요금 인상 없다”
  • 경제부 권다혜기자
  • 승인 2019.05.21 15:57
  • 댓글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윤모 산업통산자원부 장관 전기요금 조정할 예정 없다
‘한전 적자와 전기요금 인상’ 직접 연관 짓지 않겠다.
출처:사이드뷰(전기세고지서)
출처:사이드뷰(전기세고지서)

최근 한전 적자 때문에 전기요금 인상에 대한 우려가 높아졌지만 이와 관련해 성윤모 산업통산자원부 장관은 “한전의 적자문제와 요금 문제는 일률적으로 같이 다룰 문제는 아니다”라며 “현재로서는 특별히 전기 요금을 조정할 예정이 없다고” 밝혔다.

출처: 네이버 증권정보 제공 (한전 주가가 하락하고있다)
출처: 네이버 증권정보 제공 (하락하고 있는 한전 주가)

한전은 지난해 여름철 한시적 요금인하로 3천 600억억 원에 달하는 부담액을 떠안았으며, 올해 1분기 영업손실 6299억원을 기록했다. 이에 분노한 소액 주주들이 지난 20일 한전 강남지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김종갑 사장 등을 배임혐의로 고발, 민형〮사상의 소송을 제기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한 주주들은 김종갑 한전 사장이 주주와 회사 이익을 외면해 한전 실적이 악화되고 주가 하락으로 이어졌다고 주장했다.

이로 인해 전기요금 인상 얘기가 나왔지만 성윤모 장관은 “한전이 지난해에 이어 1분기 적자가 난 요인은 여러 가지가 있을 수 있지만 기본적으로 유가 상승에 따른 가격효과가 제일 크다”, “(전기요금 조정은) 원료 가격과 정책적 내용들, 누진제 등 전력요금 체계 문제 등이 공통적으로 고려돼야 한다”고도 말했다.

또한 “한전은 과거 4~5년 동안 흑자가 계속 났었다”며 “지난해 2000억원 정도 적자가 나고 올해 1분기에 또다시 적자가 나온 상황이기 때문에 개별적으로 보기보다 더 큰 틀에서 볼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이어 성윤모 장관은 “명백히 누진제 개편은 이번에 정부에서 할 것”이라며 “여름이 오기 전에 해야하고 프로세스가 있어서 곧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전은 2000년 이후에만 16차례 전기요금을 조정했으며, 3차례 인하를 제외하면 평균 4%수준에서 인상해왔다.

 

뉴스 섹션의 관련기사
-잘못 알고 있으면 독이 되는 응급처치법!
-간편하게 실시간으로 전기요금 확인 가능해진다
-‘고유정 사건’ 의붓아들 사망 관련 현 남편의 고소로 새 국면
-문재인 대통령 오늘 스웨덴 의회 연설
-유혈사태로 번진 홍콩 시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문** 2019-05-23 16:15:31
전기 요금...안떨어지나???ㅠㅠ

김** 2019-05-23 14:14:44
지금도 비싸지 않나요??ㅠㅠㅠ

강** 2019-05-23 12:52:36
한전적자가아니라 다른 이유를 내세우고 전기세올리겠지

전** 2019-05-22 17:50:39
에어컨 맘껏 틀어도 생각보다 많이 안나오던데

윤** 2019-05-22 17:34:09
이제 슬슬 선풍기 에어컨 가동하는데... ㅠㅠ 국민들은 ㅠ불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