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前대표 탈당, 바른미래당 최대 위기
안철수 前대표 탈당, 바른미래당 최대 위기
  • 정치부 윤진욱기자
  • 승인 2020.01.29 18:34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대표 사욕에 민주주의 퇴보
당권파들 ‘모든 방법 동원하여 손대표 퇴진 요구’

창당 주역이었던 안철수 前대표마저 바른미래당을 탈당, 이로 인해 손학규 대표에 대한 원성과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손 대표의 과도한 욕심이 당과 함께 한국 민주주의를 후퇴시키고 있다는 당내 비난이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2년 전 바른미래당 창당 주역인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에 이어 안 前대표까지 손 대표의 벽을 넘지 못하고 탈당함에 따라 바른미래당은 사실상 공중분해된 것이 아니냐는 여론이 일고 있다.

29일 안 前대표의 탈당 소식이 전해진 직후 바른미래당 소속 한 의원은 "손 대표가 분명 안 전 대표가 돌아오면 전권을 주겠다고 했는데 이제와서 언제 그랬냐는 식으로 나와 분노스럽다"며 "손 대표의 노욕으로 인해 제 3정당의 존재감은 사라진 거나 다름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어 "손 대표는 본인 한 명의 목숨과 사욕을 지키느라고 민주주의를 얼마나 퇴보시켰는지 알아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당권파 의원들도 더이상은 손 대표와 함께 하기 어렵단 입장을 밝혔다.

한 당권파 의원은 "손 대표의 리더십은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입었다"며 "앞으로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손 대표의 퇴진을 요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앞서 안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통한 마음으로 바른미래당을 떠난다"며 "어제 손학규 대표의 기자회견 발언을 보면서 저는 바른미래당 재건의 꿈을 접었다"고 밝혔다. 그는 "2년 전 거대 양당의 낡은 기득권정치를 넘어 영호남 화합과 국민 통합으로 정치를 한 발짝 더 미래로 옮겨보자는 신념으로 바른미래당을 만들었다"면서 "그러나 당은 지방선거 이후에도 재건의 기반을 만들지 못한 채 내홍과 질곡 속에 갇혔다"고 말했다. 특히 "내부 통합도, 혁신도, 국민께 삶의 희망과 비전도 제시하지 못하는 정당이 되었다"며 손학규 대표가 이끄는 당의 현실을 비판했다.

뉴스 섹션의 관련기사
-우리나라 특별한 주택구조문화, 반지하의 유래는?
-미래통합당 출범 이후 첫 지지 조사..통합 전보다 낮아
-2020년부터 달라지는 자동차 관련 법규!
-관악구에서 중국 다녀온 30대 남성 사망… 코로나 검사 결과 음성
-마스크 재고 있는데도, 주문취소 후 가격 올려 판매한 3개업체 적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윤** 2020-01-31 09:20:13
안철수는 점점 정체성을 잃어가는거같음

김** 2020-01-30 10:18:07
탈당이라길래 깜짝 놀랐네요...

박** 2020-01-30 09:10:35
손학규만 냅두고 모두 탈당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