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실업급여 6816억원, 전년대비 20.8% 증가
지난달 실업급여 6816억원, 전년대비 20.8% 증가
  • 경제부 권다혜기자
  • 승인 2019.07.09 16:44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실업자들의 구직활동을 지원하는 실업급여액이 지난달 6800억원을 넘어섰다.

지난 8일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고용행정 통계로 본 2019년 6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구직급여 지급액은 6816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5644억원)보다 20.8%(1172억원) 증가했다.

2019년 실업급여 지급액은 3월 6397억원, 4월 7382억원, 5월 7587억원으로 석달 연속 증가 추이를 보이다 지난 5월 역대 최고기록을 세웠다. 현재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지난 5월 지급액(7587억원)보다 지난달에 10.1%(771억원)가 감소하긴 했지만 고용보험 피보험자가 빠른 속도로 늘어나면서 실업급여 신청자가 증가하고 있다 보니 앞으로의 상황은 밝지만은 않다. 

고용부 관계자는 “최근 구조조종과 건설경기 둔화로 증가했던 제조업과 건설업에서 구직급여 신청자가 줄었다”며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의 증가폭이 감소하고, 구직급여 지급액 증가세는 완화됐다”고 전했다. 

지난달 구직급여 수급자는 48만6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11.8%(5만1000명) 증가했으며, 이는 지난달(50만3000명) 보다 3.3%(1만7000명) 감소했다. 

또한 지난달 피보험자수는 1368만 7000명으로 지난해 6월(1315만 7000명)보다 53만명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6월 기준으로 보면 고용보험 피보험자 증가폭은 2000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으며, 특히 고용보험 가입이 상대적으로 낮은 서비스업에서 50대 이상 여성을 중심으로 가입자가 증가하고 있다. 

고용부 관계자는 “제조업과 서비스업 등에서 고용보험 가입자 수가 증가하고 있다”며 “대부분 산업에서 고른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뉴스 섹션의 관련기사
-여름철 과일, 싱싱하게 보관하는 방법은?
-재배 면적 줄었지만 역대 최대 생산량 기록한 ‘양파’
-거세지는 반일감정.. 국민 절반 이상이 일본 불매운동에 참여 중
-문대통령, 여야 5당대표 靑 회동
-국토교통부, ‘타다’ 등의 신규 택시 플랫폼 사업허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신** 2019-07-11 13:47:50
어디서부터 바로잡아야할지 답이 안나오네..

홍** 2019-07-10 16:11:59
정말 우리나라 실업난이 대단하구만.... 그만큼 실업급여됐다는건 계약직과 짤린 사람이 많다는 소리인데

박** 2019-07-10 15:17:40
일자리 창출이 정말 급합니다..

최** 2019-07-10 09:58:10
최저임금이 올라서 이런일이 생기는거야...

정** 2019-07-10 09:46:05
흠... 일자리가 아예 없는 것 같지는 않은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