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함 10주기에도 끊이지 않는 논란들
천안함 10주기에도 끊이지 않는 논란들
  • 정치부 윤진욱기자
  • 승인 2020.03.26 17:09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대한민국 해군 (천안함 피격사건으로 인해 전사한 장병들을 추모하기 위해 사이버 추모관이 개설됐다. http://www.navy.mil.kr/memorialBoard/frame.do)
출처 : 대한민국 해군 (천안함 피격사건으로 인해 전사한 장병들을 추모하기 위해 사이버 추모관이 개설됐다.)

서해 백령도 해상에서 경계 임무를 수행하던 국군 장병 46명이 전사한지 오늘(26일)로 10년이 됐다.

천안함 사건은 지난 2010년 3월26일 오후 9시22분 서해 백령도 남서 방향에서 경계 작전 중 북한군의 기습적인 어뢰 공격을 받은 사건으로 폭격 당한 천안함(PCC-772)은 처참하게 두 동강이 났으며 5분 만에 완전히 침몰했다.

당시 배 안에는 총 104명의 승조원이 있었는데 이 중 58명은 구조됐으나 남은 46명은 전사 및 실종됐다.

▶ 오랜 시간이 흘러도 끊이지 않는 여러 논란

천안함 사건이 일어난 후 약 3달간 치러진 민·군 합동조사단 결과 등에 따르면 천안함은 북한에서 사용 중인 고성능 어뢰가 천안함 아래 수중에서 폭발해 버블제트의 위력으로 배가 두 동강 났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이러한 민·군 합동조사단의 결과 발표에도 불구하고 정치권에서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북한과의 연계 여부가 확실치 않다.’, ‘북한 소행이 아닌 미 해군 핵 잠수함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며 여러 차례 말을 바꾸고 증거들을 감춰 오히려 국민들의 의혹을 키웠다.

조국 수호의 정신으로 나라를 지키던 젊은 장병들의 청춘을 앗아간 이 사건은 명확한 진실을 규명해야 하지만 정부는 10년이라는 시간이 흐른 지금까지도 이에 대한 진실을 명확하게 구분 짓지 않고 있다.

또한 천안함 사건으로 생존한 장병 58명 중 23명이 국가유공자 등록을 신청했으나 이 중 단 10명만 국가유공자로 인정을 받으면서 논란은 계속되고 있다.

국가유공자 등록을 신청한 장병 중 국가유공자 등록이 안된 장병들에 대해 국가보훈처는 “나머지 생존 장병들은 부상 정도가 경미해 국가유공자로 인정이 안되었지만 의료와 취업 등 가능한 지원을 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국가보훈처에서는 생존 장병들에 대한 국가의 의료 지원이나 취업 지원 등은 거의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사건이 일어난 지 10년이 흘렀지만 뚜렷한 원인을 밝히지 않고 있는 정부, 이로 인해 남은 유가족과 생존 장병들은 여전히 슬픔과 고통 속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다.

뉴스 섹션의 관련기사
-보험금 노린 관악구 모자 살인! 끊임없는 보험금 살인, 그 이유는?
-소진공 임원진 최대 30%까지 급여반납 결정
-코로나19 피해본 중소기업∙소상공인 업체, “대출 만기연장∙이자상환 유예 가능”
-코로나19 극복 위해 자발적 기부
-‘서해수호의 날’을 기념하기 위한 영화 추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사** 2020-03-30 09:12:16
다들 잊지 마세요 국민들이라도 기억해야죠..

최** 2020-03-30 09:00:41
천안함 절대 잊지않겠습니다

강** 2020-03-27 10:20:34
벌써 10주기가 되었네요.. 감사합니다.

이** 2020-03-27 10:14:11
절대 잊지않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박** 2020-03-27 08:54:12
잊지않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