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희, 발리 바닷가 사진 공개했다가 논란 → SNS에 심경 밝혀…
가희, 발리 바닷가 사진 공개했다가 논란 → SNS에 심경 밝혀…
  • 연예부 강나리기자
  • 승인 2020.03.24 13:47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가희 SNS (가희가 24일 SNS를 통해 발리 바닷가 사진에 대한 심경을 토로했다.)
출처: 가희 SNS (가희가 24일 SNS를 통해 발리 바닷가 사진에 대한 심경을 토로했다.)

가수 겸 뮤지컬 배우 가희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발리 바닷가 사진에 대한 심경을 토로했다.

가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 기사에 아이랑 같이 있는 사진을 쓰는 건.. 하아.. 정말 가슴이 찢어질 것 같아.. 미치겠다 정말”이라며 답답한 자신의 심경을 전했다.

앞서 가희는 지난 19일 SNS에 “한동안 아프고 코로나도 문제고 한동안 어쩌다 자가격리하다가 아이들을 위해서 용기 내서 바다에 왔어요”라는 글과 함께 바닷가에서 아이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만보면 평범한 근황 사진이지만,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있는 시점에 해당 사진을 공개하여 일각에서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전 세계가 힘든 시점에 놀러 간 사진을 올렸냐”, “한동안 아팠다면서 바다를 방문한 건 자가격리 수칙을 어기는 행동이다”, “마스크는 왜 착용 안 했냐”, “국내 입국 시 자가 격리하라”는 등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지자 가희는 23일 “모두가 아이들이 뛰어 놀 수 있는 곳을 찾아 잠시라도 바깥바람을 쐬며 아이들이 웃고 즐겁게 놀 수 있길 바라며 산다. 나도 그렇다. 여긴 발리다. 집 앞 놀이터가 바다고 공원이 곧 바다고 산이 곧 바다인 곳이다. 한국에서 ‘잠시 용기 내 아이들과 집 앞 공원에 왔다. 뛰어 노는 모습을 보니 너무 좋다’고 했어도 ‘이 시국에 무슨 공원이야’라는 소리를 들었을까”라며 해명의 글을 올렸다.

덧붙여 “이곳이 점점 위험해지고 있고 검사도 어렵고 만약 아프게 된다면 출국도 못하고 모든 것이 어려워지기 때문에 잠시 한국에 돌아갈 예정”이라며 “한국에 대한 존경심도 많이 커진 요즘 그저 한국을 신뢰함으로 당분간 돌아간다. 더 생각하고 더 신중하게 살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장문의 해명의 글을 올렸지만 네티즌들의 비난은 더욱 거세졌다. 자신의 잘못과 부주의에 대해선 인정하지 않고, 변명만 늘어놨다는 이유이다.

이후 가희는 “제 어리석은 글 용서해주시고 제게 실망하신 분들 죄송하다”며 “제가 이렇게 어리석고 모자라고 부족하다”고 재차 사과한바 있다.

연예 섹션의 관련기사
-日 국민개그맨 시무라 켄, 코로나19 확진 7일만에 사망…
-문지윤에 이어 이치훈까지 잇단 비보 소식... 사인은 ‘급성 패혈증’?
-슈 도박빚 가압류로 세입자들만 신용불량 위기
-개그우먼 성은채, 결혼 2년만에 득남
-이두희, 공개된 ‘마스크 알리미’ 앱 “현재 접속자 폭주상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 2020-03-27 10:23:28
답답해서 집앞에 나간걸로 이렇게까지 할필요없다고 생각하는데ㅜㅜ

이** 2020-03-25 10:38:46
다른 사람들의 시선을 많이 받은 공인으로 행동을 조심해야 하는건 맞지만 지금 뭐 딱히 잘못한것도 없는데....너무 안타깝네여 ㅠ

박** 2020-03-25 09:41:01
그냥 연예인들 인스타 비공개로 전환시키는게 낫지 않나? 뭣하러 인스타 공개해서 긁어부스럼을 만드는지...

박** 2020-03-25 09:34:05
참 사람들... 이때다 싶어서 아주 욕하고 난리도 아니네요....
댓글 작성하기전 자신들 먼저 돌아보세요! 코로나때문에 다들 집에만 있나요? 에휴...

권** 2020-03-25 09:03:48
이 시국에 바닷가 사진을 올리는건 오바지.. 공인인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