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속 정재원, 페이스메이커 한 풀고 파이널 매스스타트 우승
빙속 정재원, 페이스메이커 한 풀고 파이널 매스스타트 우승
  • 스포츠부 김지선기자
  • 승인 2020.03.09 13:56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정재원 인스타그램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페이스메이커 역할을 했던 ‘한국 빙속 미래’ 정재원(19·한국체대)가 성인 국제무대에서 우승했다.)
출처 : 정재원 인스타그램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페이스메이커 역할을 했던 ‘한국 빙속 미래’ 정재원(19·한국체대)가 성인 국제무대에서 우승했다.)

정재원은 9일(한국시간) 네덜란드 헤이렌베인 티알프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9~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6차 대회 파이널 남자 매스스타트에서 7분47초060의 기록으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해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7분47초060의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한 정재원은 스프린트 포인트 60점으로 우승을 거머쥐었으며 성인 국제대회에서 금메달을 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이번 대회 우승을 거머쥐면서 월드컵 포인트 180점 획득, 최종 포인트 462점을 기록하며 세계랭킹 3위로 월드컵 시즌을 끝냈다.

레이스 초반까지 중위권에 머물며 체력을 비축해왔던 정재원은 3바퀴를 남겨둔 막바지 네덜란드의 베르흐스마가 갑자기 속력을 끌어 올렸지만 이에 뒤처지지 않고 끝까지 따라 붙었다. 마지막 바퀴를 남겨두고 3위까지 치고 올라간 그는 체력이 떨어진 베르흐스마를 제친 후 앞선 벨기에의 바트 스윙스(7분47초120)를 0.06초 차이로 눌러 결승선을 통과했다.

정재원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17살의 나이로 대선배 이승훈과 함께 남자 팀추월에서 은메달을 합작했던 기대주로 주목을 받았지만 이승훈의 메달을 위해 막내였던 정재원이 희생됐다는 주장이 제기 되면서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다.

이후 정재원은 꾸준히 성장하면서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매스스타트를 이을 선수로 꼽혔으나 월드컵 1차 대회, 4대륙 선수권대회에서 각각 2위에 오르면서 국제대회에서 큰 두각을 드러내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하지만 이번 시즌 월드컵 2차 대회와 4대륙 선수권대회 매스스타트에서 각각 은메달을 목에 걸었고 마지막 무대에서는 금메달을 획득하며 2년 전 페이스메이커의 한을 풀었다.

경기가 끝난 후 정재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응원해준 이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더 나은 선수가 되어 돌아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스포츠 섹션의 관련기사
-전북 현대 이동국, K리그 최고령 등극
-확 바뀐 LG트윈스 이형종! 데뷔 첫 20홈런 목표
-프로야구 개막, 4월로 잠정 연기
-코로나19 무서워서 떠났다는 KT 멀린스, 스페인行
-첫 MLB 선발 등판한 김광현, 2이닝 퍼펙트 ‘KKK’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장** 2020-03-10 10:25:23
얼굴까지 훈훈해.. ㅎㅎ

최** 2020-03-10 09:06:08
정재원 멋있당!!!! ㅋㅋㅋㅋ

이** 2020-03-09 17:38:59
우와*_* 너무 멋있어요 앞으로가 더 기대되네요...으흐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