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우앤서베이 설문 “자가용 보유자 71% 주 3~4회 이상 운전 주로 출퇴근·쇼핑 목적"
나우앤서베이 설문 “자가용 보유자 71% 주 3~4회 이상 운전 주로 출퇴근·쇼핑 목적"
  • 보도 김선미기자
  • 승인 2020.03.05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응답자 62% 자율주행차 사고 싶어”
출처:엘림넷

엘림넷 나우앤서베이는 2월 24일부터 3월 3일까지 나우앤서베이 패널 1505명(남성 819명, 여성 686명)을 대상으로 ‘대한민국 자가 운전 실태 조사’ 라는 주제의 설문조사를 진행하였다.

응답자 구성을 보면 자동차 보유자(소유, 리스/렌트 포함)가 1126명(남성 676명, 여성 450명) 75%, 자동차 미 보유자가 379명(남성 143명, 여성 236명) 25%이었다. 또한 자동차 미보유자 중에서 운전면허를 가지고 있는 응답자는 203명(남성 87명, 여성 116명) 54%, 운전면허가 없는 응답자는 176명(남성 56명, 여성 120명) 46%이었다.

자동차 보유자(총 1126명)에게 ‘평소 얼마나 자주 운전을 하십니까?’라고 질문한 결과 ‘주 5회 이상(거의 매일)(49%)’이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하였고, 그 다음으로 ‘주 3~4회(22%)’, ‘주 1~2회(19%)’, ‘주 1회 미만(간헐적)(11%)’ 순으로 나타났다.
‘귀하께서는 자동차를 주로 어떤 용도로 사용하십니까?’라고 질문한 결과 ‘출퇴근용 (54%)’이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하였고, 그 다음으로 ‘가정용(쇼핑 등) (29%)’, ‘레저/여행용(8%)’, ‘업무용(7%)’, ‘기타(2%)’ 순으로 나타났다.

 ‘당신이 차량 운전 시 느끼는 가장 큰 단점은?’에 대해 질문한 결과 ‘차량 유지비용(40%)’가 가장 많은 응답을 보였으며, 그 다음으로 ‘사고 위험 부담(24%)’, ‘차량 관리 노력(18%)’, ‘주차 어려움(10%)’, ‘교통 체증(8%)’ 순으로 확인되었다.
또한 ‘당신이 차량 운전 시 느끼는 가장 큰 장점은?’에 대한 질문에는 ‘뛰어난 접근성(52%)’이 가장 많이 꼽았고, 이 외에 ‘시간 절약(27%)’, ‘우수한 승차감(13%)’, ‘사생활 보호(8%)’ 순으로 나타났다.

‘쏘카, 타다 등의 차량 공유 서비스가 대중화된다면 소유 차량을 처분할 의사가 있나요?’에 대하여 질문한 결과 ‘아니오(62%)’, ‘예(38%)’로 나타났다.

‘평소 운전에 대한 귀하의 생각은?’에 대해서 가장 많은 응답자가 ‘보통(47%)’이라 답했고, 그 다음으로 ‘즐거운 편이다(37%)’, ‘괴로운 편이다(10%)’, ‘매우 즐겁다(4%)’, ‘매우 괴롭다(1%)’ 순으로 응답되었다.
결과적으로 ‘운전이 즐겁다(41%)’고 느끼는 응답자가 ‘운전이 괴롭다(11%)’고 느끼는 응답자보다 3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 1505명에게 ‘완전 자율주행차가 대중화되어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게 된다면 당신은 무엇을 택하시겠습니까?(가정: 완전 자율주행차량은 손수 운전 기능이 없고 가격은 동일하다)’라고 질문한 결과 ‘자율 주행 차량(62%)’이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하였고, 그 다음으로 ‘일반 운전 차량(30%)’, ‘대중 교통 수단(8%)’ 순으로 나타났다.

운전면허가 있지만 자동차 미 보유자 총 203명(남성 87명, 여성 116명)에게 ‘자동차가 없는 가장 큰 이유는?’에 대해 질문한 결과 ‘차량 구입 비용 부담(45%)’ 가장 많은 응답을 차지하였고, 그 다음으로 ‘차량 유지 비용(32%)’, ‘사고 위험 부담(11%)’, ‘주차 어려움(6%)’, ‘교통 체증(4%)’, ‘차량 관리 노력(2%)’ 순으로 나타났다.

본 설문의 응답자는 전국의 10~60대의 남자 819명, 여자 686명, 총 1505명으로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53%포인트이다.

뉴스 섹션의 관련기사
-보험금 노린 관악구 모자 살인! 끊임없는 보험금 살인, 그 이유는?
-소진공 임원진 최대 30%까지 급여반납 결정
-코로나19 피해본 중소기업∙소상공인 업체, “대출 만기연장∙이자상환 유예 가능”
-코로나19 극복 위해 자발적 기부
-‘서해수호의 날’을 기념하기 위한 영화 추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