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 “전산시스템 구축하여 마스크 중복판매 방지”
정세균 국무총리 “전산시스템 구축하여 마스크 중복판매 방지”
  • 경제부 권다혜기자
  • 승인 2020.03.05 11:40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마스크 대란 사태’에 대해 “전산시스템을 구축해 중복판매를 방지하고 마스크 수출도 원칙적으로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대구시청에서 열린 임시 국무회의에서 “정부는 마스크 공급을 늘리고 합리적으로 배분하기 위해 추가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지난달 26일 시행한 마스크 공적 공급 의무화와 수출 제한 조치에도 국내 마스크 수요는 여전히 충족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대다수 국민들은 소량의 마스크를 사기 위해 몇시간씩 줄을 서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정 총리는 “마스크를 의료, 방역, 안전 현장 등에 우선 공급하고, 그 외 물량은 국민에게 공평하게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이를 위해 전산시스템을 구축해 중복판매를 방지하고 마스크 수출도 원칙적으로 금지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 생산∙판매업자가 일일 생산량과 판매량을 정부에 신고하도록 하고, 필요한 경우 정부가 수량과 판매처 등을 조정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번 추가 조치는 내일부터 시행되는데 아무리 좋은 정책도 국민들이 체감하지 못하면 의미가 없다”며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관계부처는 이 대책이 국민들에게 약속한 대로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준비해달라”고 전했다. 

이어 정 총리는 “마스크 원자재 공급과 생산 극대화, 공적공급 확대, 배분 등 전 과정을 잘 점검해달라”며 “현장에서 나타날 수 있는 모든 경우의 수를 고려해 빈틈없이 작동하는 세밀한 관리망을 만들고 시행과정을 국민들에게 자세하고 정확하게 설명하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힘든 상황 속에서도 일부 국민들은 방역현장과 취약계층 등에 마스크를 기부하고 생산업체들도 밤낮없는 공장가동과 증산에 협조하고 있다”며 “정부는 국민들과 함께 힘을 모아서 이번 어려움을 반드시 이겨내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8시에 시작된 임시 국무회의는 마스크 수급 추가대책 논의가 예상보다 길어져 정회 후 오전 9시에 예정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가 끝난 오전 10시에 속개됐다. 

뉴스 섹션의 관련기사
-보험금 노린 관악구 모자 살인! 끊임없는 보험금 살인, 그 이유는?
-소진공 임원진 최대 30%까지 급여반납 결정
-코로나19 피해본 중소기업∙소상공인 업체, “대출 만기연장∙이자상환 유예 가능”
-코로나19 극복 위해 자발적 기부
-‘서해수호의 날’을 기념하기 위한 영화 추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 2020-03-10 09:58:19
전 내일 사는날인데... 살 수 있겠죠??

박** 2020-03-09 10:14:57
오늘부터 마스크 5부제네요 ㅠㅠ

이** 2020-03-06 17:32:54
이제와서 실행해도 사간사람은 다 사간거같네요...

구** 2020-03-06 09:20:56
진작에 이렇게 했어야죠 ㅠㅠ

박** 2020-03-06 08:49:52
언넝 시스템 만들어졌으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