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 프로포폴 불법 투약 NO, “흉터 치료가 목적이었다”
하정우 프로포폴 불법 투약 NO, “흉터 치료가 목적이었다”
  • 연예부 강나리기자
  • 승인 2020.02.19 11:37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하정우가 최근 불거진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 관련해서 “흉터 치료 목적이었으며, 약물 남용은 없었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지난 18일 하정우 소속사 워크하우스는 프로포폴 투약 관련 일부 추측성 보도에 대한 입장문을 내면서 관련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워크하우스는 “하정우가 얼굴 부위 흉터 때문에 평소 고민이 많던 중 2019년 1월 레이저 흉터 치료로 유명하다는 모 병원 원장을 소개 받았다”며 “시술을 받은 기간은 2019년 1월경부터 9월경까지 약 10회 가량으로, 강도 높은 레이저 시술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치료를 받을 때 원장 판단 하에 수면 마취를 시행한 것이 전부이며, 어떠한 약물 남용도 전혀 없었다”고 강조했다. 

또 배우 출신인 친동생의 차명을 이용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원장이 최초 방문 때부터 프라이버시를 중시했다. 이 과정에서 원장이 하정우에게 ‘소속사 대표인 동생과 매니저의 이름 등 정보를 달라’고 요청했다”며 “프라이버시 보호차원으로 생각했고, 의사의 요청이라 별 다른 의심 없이 해당 정보를 전달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것을 병원에서 실제로 어떻게 사용했는지는 알지 못하지만, 하정우로서는 치료 사실을 숨길 아무런 이유가 없었다”고 해명했다. 

다만 “원장의 요청이 있었다고는 하나 경솔하게 다른 사람의 인적사항을 알려준 것에 대해서는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그로 인해 이러한 오해가 발생한 것에 대해서도 팬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사죄 드린다”고 전했다. 

또 하정우 측은 “다행스럽게, 병원 방문 일시를 예약하는 과정 그리고 치료 후 경과를 관찰하는 과정에서 원장과 주고받은 수 개월 간의 문자 내역과 원장의 요청으로 정보를 알려주는 과정이 확인되는 문자 내역이 남아있다”며 “내역에 치료 목적으로 병원에 출입한 사실, 그 일시 등이 명백히 확인된다”고 전하면서 수사기관이 사실 확인 요청을 한다면 적극 협조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하정우는 영화 ‘백두산’에 이어 최근 개봉한 ‘클로젯’으로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 또 차기작으로는 강제규 감독의 영화 ‘보스턴 1947’ 촬영을 끝냈으며, 이어 김성훈 감독의 ‘피랍’, 윤종빈 감독의 드라마 ‘수리남’ 촬영이 계획되어 있다.

하정우는 2005년 영화 ‘용서받지 못한자’의 주연으로 발탁되면서 본격적으로 영화계에서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시간’, ‘구미호 가족’을 거친 후 2010년 ‘황해’와 2011년 ‘범죄와의 전쟁:나쁜 놈들 전성시대’,  2012년 ‘베를린’ 등 다양한 영화에 출연하면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 왔다.  

연예 섹션의 관련기사
-日 국민개그맨 시무라 켄, 코로나19 확진 7일만에 사망…
-가희, 발리 바닷가 사진 공개했다가 논란 → SNS에 심경 밝혀…
-문지윤에 이어 이치훈까지 잇단 비보 소식... 사인은 ‘급성 패혈증’?
-슈 도박빚 가압류로 세입자들만 신용불량 위기
-개그우먼 성은채, 결혼 2년만에 득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 2020-02-27 10:17:15
하정우씨는 결과 나온건가요??

민** 2020-02-26 09:19:07
갑자기 얘기가 사라졌네?

공** 2020-02-25 18:23:20
역시 하정우는 안그럴 줄 알았습니다~

구** 2020-02-24 10:41:18
하정우... ㅠㅠ 배우로되게 팬이었는데..
아니길 바랍니다....

권** 2020-02-21 09:09:10
근데...왜 동생 이름을... 의심을 했어야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