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 더 적금’ 사흘간 총 가입 금액 3788억원
‘하나 더 적금’ 사흘간 총 가입 금액 3788억원
  • 경제부 권다혜기자
  • 승인 2020.02.06 14:31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사이드뷰 (하나은행에서 사흘간 특판으로 출시한 ‘하나 더 적금’의 총 가입금액은 3788억원으로 집계됐다.)
출처: 사이드뷰 (하나은행에서 사흘간 특판으로 출시한 ‘하나 더 적금’의 총 가입금액은 3788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3일부터 5일까지 사흘간 특판으로 출시한 ‘하나 더 적금’의 총 가입 금액이 3788억원, 가입자수 136만7000명으로 집계됐다.

‘하나 더 적금’은 하나은행이 브랜드 변경을 기념해 출시한 상품으로 최고 연 5.01%의 금리를 제공하여 네이버 실시간검색어에 노출될 만큼 큰 관심을 받았다.

‘하나 더 적금’ 기본금리는 연 3.56%로, 온라인 채널 가입(0.2%)과 하나은행 입출금 통장으로 자동이체 등록(연 1.25%)의 조건을 충족하면 우대금리가 적용되어 최대 연 5.01%의 금리를 받을 수 있는 상품이다. 단, 1년제 상품으로 가입 금액은 10만~30만원이다.

‘하나 더 적금’은 월 30만씩 1년간 적금을 부었을 경우, 세후 기준 8만2650원의 이자를 받을 수 있다. 이자만 봤을 경우, 큰 돈은 아니지만 지난달 예금은행의 정기적금 금리는 평균 연 1.75%대였기 때문에 연 5.01%의 금리를 받을 수 있는 ‘하나 더 적금’의 이목이 집중될 수 밖에 없었다.

출처: 사이드뷰 (‘하나 더 적금’으로 인해 은행에 많은 고객이 몰려 금융거래 불편을 초래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출처: 사이드뷰 (‘하나 더 적금’으로 인해 은행에 많은 고객이 몰려 금융거래 불편을 초래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서울 가산동에 근무하는 양혜민(34세)씨는 “우대금리를 받기 위해 하나원큐 앱으로 가입을 하려 했지만 계속 지연되고 오류가 발생했다. 고객센터에 전화를 해도 대기자수가 많아서 그런지 전화연결이 안되었다”고 전했으며, 덧붙여 “결국 은행에서 가입하려고 방문하니 하나 더 적금 가입하려는 사람들로 북적여 3시간 대기 후 가입 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서울 영등포에 거주하는 최민철(51세)씨는 “적금이 아닌 대출 업무를 보기 위해 은행에 방문했는데 대기자수가 많아 결국 포기하고 은행에서 나왔다”고 불만을 전했다.

‘하나더적금’의 흥행몰이는 성공했지만, ‘하나원큐’ 앱 접속 지연장〮애, 일반 거래자의 금융불편을 초래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실제로 금융 감독원에 이번 특판에 대한 민원이 접수되기도 했다.

뉴스 섹션의 관련기사
-10.26 사태를 모티브한 영화 ‘남산의 부장들’
-수원에서 사망한 남성, 코로나 음성 판정…보건당국 “뇌졸중이 원인으로 의심”
-경기도 청소년 교통비 지원사업, 7월 개시 목표
-이낙연, 황교안 출마 선언 후 첫 여론조사서 20%P 앞서
-중기부, 공영홈쇼핑서 마스크 100만개 노마진으로 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견** 2020-02-07 15:51:00
이거 하고 싶었는데 바빠서 하지도 못하고.. 힝

김** 2020-02-07 15:28:37
은행 앞에 줄도 엄청 길었다고 하던데 ㄷ ㄷ

홍** 2020-02-07 10:05:56
진짜 적금 들다가 ㅋㅋㅋ 욕하고 난리도 아니였네요

박** 2020-02-07 09:16:02
앱 진짜 오류많더라.........심각했음

안** 2020-02-06 17:46:16
와 미쳤다 진짜 왜케 많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