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측 “강연회 녹취 자료 찾는 중…가세연 법적 대응할 것”
김건모 측 “강연회 녹취 자료 찾는 중…가세연 법적 대응할 것”
  • 연예부 강나리기자
  • 승인 2020.01.22 16:14
  • 댓글 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을 처음 제기했던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가 이번에는 김건모의 아내이자 피아니스트인 장지연씨의 근거 없는 사생활을 폭로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지난 18일 강용석 변호사와 김용호∙김세의 전 기자는 대구 엑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진행된 강연회에 참석하여 장씨가 “남자 관계가 복잡했다”, “배우 이모씨와 사귀고 동거까지 했다고 들었다”며 사실확인 되지 않은 발언들을 쏟아냈다. 또한 이들은 관련된 인물들의 실명까지 공개하기도 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김용호 전 기자는 강연회에서 “(장씨가) 이씨를 만날 때 주변에 자랑을 많이 하고 다녔다고 한다”며 “외국에서 이씨가 촬영 중일 때 거기에 찾아가기도 했다더라”고 말했다. 이어 김세의 전 기자는 ‘아시나요’의 한 구절을 부른 뒤 “아시는 분들은 많이 아실 텐데요”라며 누가 들어도 알 수 있는 힌트를 주며 또 다른 인물을 연상시켰다.

이렇게 이들은 거침 없는 추측성 발언을 하면서 현장에 참석했던 청중들에게 “보안 유지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입 단속까지 시킨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연예매체 텐아시아가 강연회에서 이들이 발언한 내용을 21일 보도하면서 많은 대중들에게 알려지게 됐다.

이에 김건모 소속사 건음기획은 21일 연예 매체를 통해 “확인되지 않은 남자관계들을 들먹이며 가족을 공격하는 건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며 “공개적으로 조롱한 것에 대해 법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건음기획은 “해당 발언의 강연 녹취 자료를 찾고 있는 중”이라고 전했다.

한 연예계 관계자는 가세연에 대해 “정치와 관련한 정책을 연구하는 민간연구소라면서 왜 연예인들 관련 사생활 폭로를 일삼고 있는지 모르겠다”며 “장지연씨 관련 소문은 지나치게 악의적인 성격이 짙고 도를 넘어선 것 같다”고 일침을 가했다.

한편 김건모와 장지연씨는 지난해 10월 혼인신고를 먼저 하고 법적으로 부부의 연을 맺었다. 현재 두 사람은 분당 정자동 신혼집에서 함께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뿐만 아니라 김건모는 지난 15일 성폭행 혐의로 12시간 동안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날 김건모는 고강도 조사에서 유흥업소 출입 사실만 인정했으며, 성폭행 혐의에 대해서는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김건모는 조사를 마친 뒤 인터뷰에서 “진실이 밝혀지길 바란다”, “추후 또 (경찰이) 원하시면 조사받을 마음이 있다”고 입장을 전했다. 

연예 섹션의 관련기사
-하정우 프로포폴 불법 투약 NO, “흉터 치료가 목적이었다”
-유명 영화배우 A씨, 친 동생 이름으로 프로포폴 불법 투약
-장문복, 전 여친의 사생활 폭로에 심경 밝혀…
-‘기생충’ 봉준호, ‘오스카 감독상까지 수상’
-강타♥정유미 열애인정, ‘팬에서 연인으로 발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7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홍** 2020-01-28 10:19:35
요즘 또 잠잠하네요??

박** 2020-01-23 14:33:14
점점 가면 갈수록 더 심하네여,,, 사생활은 캐치 맙시다!!

민** 2020-01-23 10:11:08
진짜 가세연은 갈수록 비호감...
왜 남의 사생활을 저렇게 까발려...

이** 2020-01-23 09:06:10
가세연은 남의 사생활 까발리기 위해 만들어진 채널이야?

김** 2020-01-23 07:24:05
강용석... 결혼 생활 중에 이상한 여자랑 스캔들에나 연루된 사람이 뭔데 남의 사생활을 까발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