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대 학생들, 라오스 의료 봉사활동 진행
건국대 학생들, 라오스 의료 봉사활동 진행
  • 보도 김선미기자
  • 승인 2020.01.22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의과대학 학생 봉사단, 동물의료 봉사 및 공중 보건 향상 기여
출처:건국대학교

건국대학교는 수의과대학 학생 봉사단 ‘바이오필리아(Biophilia)’ 학생들과 수의학과 교수, 건국대 수의대 동문 수의사 등으로 구성된 해외 수의료 봉사단이 이달 10일부터 20일까지 라오스 비엔티엔주에서 해외 동물의료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2020년 5번째로 진행된 이번 라오스 해외 봉사 활동에는 건국대 바이오필리아 소속 학생(회장 허은지 학생, 지도교수 윤헌영)과 윤헌영 교수, 건국대 수의대 동문 수의사 등 20여명이 참가해 소동물과 대동물, 양계농가의 백신접종과 진료를 실시하고 차단방역 등을 진행했다. 건국대 수의대 봉사단은 라오스 비엔티엔주 라쿠와이 마을과 반둥마을 등에서 소와 돼지, 개, 염소 등 가축과 애완동물 700여 마리에 돼지생식기호흡기증후군 바이러스(PRRS) 백신 접종, 광견병 바이러스 예방접종, 종합백신 접종, 구충작업 등에 힘썼다.

라오스는 수의학 전문 인력의 부족 상황으로 3년마다 산업동물들이 떼죽음을 당하고 주민들이 광견병 등과 같은 인수공통 전염병에 노출되어 위험한 상황에 처해 있지만 제대로 된 의료서비스조차 받기 힘든 실정이다. 어려운 상황에 처한 사람과 동물들을 외면할 수 없어 시작된 바이오필리아는 2016년 시작된 라오스 수의료 봉사를 통해 총 2000여 마리의 동물에게 접종을 하고 해외 공중 보건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바이오필리아는 2015년 3월 생명존중 이념을 바탕으로 봉사정신을 실현하고자 뜻을 함께한 수의대 학생들이 모여 만들었다. 현재 국내외에서 활동하고 있는 수의사 선배들의 지도 아래 수의료봉사를 펼치고 있으며 여러 수의사회 단체와 연계해 매달 정기적으로 봉사를 진행하고 있다.

바이오필리아 회장 허은지 학생(수의학과 3)은 “올해는 라오스 국립대와 건국대 수의대가 업무협약을 맺은 만큼 수의료 봉사 활동뿐만 아니라 문화교류 등 대민 봉사활동도 함께 진행했다”고 설명하며 “매년 방문할 때마다 우리를 더욱 반겨주는 주민들에게 좀 더 도움을 줄 수 있게끔 노력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우리를 믿어주시고 매년 도와주시는 수의사 동문 선배님들과 물품 지원을 아끼지 않는 기업들에게 너무 감사하다. 앞으로도 더욱 성실하게 봉사에 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뉴스 섹션의 관련기사
-우리나라 특별한 주택구조문화, 반지하의 유래는?
-미래통합당 출범 이후 첫 지지 조사..통합 전보다 낮아
-2020년부터 달라지는 자동차 관련 법규!
-관악구에서 중국 다녀온 30대 남성 사망… 코로나 검사 결과 음성
-마스크 재고 있는데도, 주문취소 후 가격 올려 판매한 3개업체 적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