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한강 몸통 시신 사건’ 경찰 대응 질타
이낙연 총리, ‘한강 몸통 시신 사건’ 경찰 대응 질타
  • 사회부 김수민기자
  • 승인 2019.08.20 18:14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국무총리 트위터 (이낙연 국무총리가 20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한강 몸통 시신 사건’과 관련한 경찰의 대응을 질타했다.)
출처 : 이낙연 국무총리 트위터 (이낙연 국무총리가 20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한강 몸통 시신 사건’과 관련한 경찰의 대응을 질타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민갑룡 경찰청장을 불러 ‘한강 몸통 시신 사건’과 관련한 경찰의 어이없는 대응을 질타했다.

 

이 총리는 20일 자신의 트위터에 “범인의 자수에 어이없게 대처한 경찰 당직근무자”라고 지적한 뒤 “ 경찰청장을 불러 사건의 전말을 보고받고 ‘국민이 납득할 만한’ 엄중조치와 세밀한 재발방지책 시행을 지시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 총리는 “국민 여러분께 송구스럽다”라고 덧붙였다.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 모텔직원 장대호는 지난 17일 서울 경찰청 민원실을 찾아가 자수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민원실 직원이 ‘인근 경찰서에 가라’며 돌려보내자 종로경찰서를 찾아가 자수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됐다.

 

한편 20일 오후 경기북부지방경찰청은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의를 열고 이 사건 피의자 장대호의 얼굴과 이름 등 신상을 공개하기로 결정했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소속 경찰관, 외부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신상공개위원회 심의위원 과반수가 공개에 찬성했다. 위원회는 국민의 알 권리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특정강력범죄의 처벌에 관한 특례법에 따르면 신상공개 기준은 △범행 수단이 잔인하고 중대한 피해가 발생한 특정 강력범죄 사건일 것 △ 피의자가 그 죄를 범했다고 믿을 만한 충분한 증거가 있을 것 △ 국민의 알 권리 보장, 피의자의 재범 방지 및 범죄예방 등 오로지 공공의 이익을 위해 필요할 것 등이다.

 

장대호 얼굴은 검찰로 송치하는 과정에서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장대호는 현재 일산동부경찰서 유치장에 수감, 오는 23일 의정부지방검찰청 고양지청으로 송치될 예정이다.

 

뉴스 섹션의 관련기사
-6월과 10월만 왜 다르게 말할까?
-찬반논란 이순신타워 건립, 용역예산 상임위 통과
-미리 알아보는 2019년 단풍 시기와 단풍 축제
-‘혈세낭비’ 월미은하레일 월미바다열차로 이름 바꿔 10월 8일 개통
-식약처 “국내 유통된 ‘잔탁’서 발암 물질 검출 안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선** 2019-08-21 20:05:06
제발로 들어온 범인을 내쫓냐 ㅉㅉ

이** 2019-08-21 20:00:32
당직근무자도 얼굴 공개해라

김** 2019-08-21 15:29:21
이건 진짜 욕먹어도 싸다고 봄 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