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탁구 국가대표, 무면허 뺑소니 사실 드러나
前탁구 국가대표, 무면허 뺑소니 사실 드러나
  • 스포츠부 윤진욱기자
  • 승인 2019.08.13 21:01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남자 단체 은메달 리스트
3년 자격정지 확정, 승부조작 의혹도
출처:이미지투데이(탁구공&탁구채)
출처:이미지투데이(탁구공&탁구채)

무면허 뺑소니 사고를 숨긴 채 국가대표팀 선수로 선발되었고, 아시안게임 은메달까지 딴 前탁구대표선수가 중징계를 받았다.

대한탁구협회는 13일 이사회를 열고 “지난 7일 스포츠공정위원회가 자격정지 3년을 결정했던 前탁구 국가대표 선수 A에 대한 징계안을 승인했다"고 발표했다. 해당 징계에 따라서 A는 탁구협회가 주최하는 대회에 3년 간 출전이 금지되며, 이 기간 동안에는 탁구 관련 활동을 일체 할 수 없게 되었다. A는 소속 구단에 자진 퇴사 의사를 전달했고, 구단에서는 계약을 해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A는 지난 2013년 7월 경기도 성남시의 한 도로에서 친구 차를 빌려서 무면허로 운전하던 중 다른 차량을 들이 받은 뒤 도망쳤다. 이 사건으로 A는 징역 6개월, 집행유예 1년을 선고 받았다. 현행 대한체육회 규정에 따르면 금고 이상의 형을 받은 선수는 5년 이내 국가대표로 선발될 수 없다.

그러나 A는 이 사실을 숨기고 국가대표 선수로 활동해 범죄 사실을 은폐한 의혹이 제기됐다. A는 2014년 남자 탁구 국가대표팀에 선발돼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단체전 은메달을 땄고, 올해도 대표팀 상비군에 선발된 바 있다.

탁구협회는 A가 상비군 선발전에서 같은 팀 동료들에 일부러 져주는 등 승부 조작이 있었다는 의혹까지 추가적으로 조사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스포츠 섹션의 관련기사
-SK와이번스 김광현, 9년만에 시즌 15승 달성
-男배구대표팀, 15일 아시아선수권 소집! 임동혁, 진성태 젊은 피 합류
-오승환, 삼성라이온즈로 6년만의 컴백
-호날두 한국 외에도 2개 대륙에서 경찰 수사
-이혜성 KBS아나운서, 미숙한 진행 사과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 2019-08-16 17:19:10
무면허 헐...?
평생 운전 못하게 처벌 해주세요!

홍** 2019-08-14 19:10:32
도랏?ㅎㅎㅎㅎㅎ

김** 2019-08-14 18:17:32
음주운전은 흔하게 봣어도 무면허는....

박** 2019-08-14 17:51:19
완전 또라이네~~ 진짜 엄중히 처벌해야해요

정** 2019-08-14 17:31:34
잠재적 살인마 아니에요?? 간도크지 어떻게 이런 일을 벌일 수가 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