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마 ‘극우영상 시청’ 사과에도 여론 싸늘...불매운동 점화 조짐
한국콜마 ‘극우영상 시청’ 사과에도 여론 싸늘...불매운동 점화 조짐
  • 사회부 김지선기자
  • 승인 2019.08.09 18:30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동한 회장, 전직원 회의서 극우성향 유튜브 영상 시청
한국콜마 “감정적으로 대응하거나 현혹되어서는 안 되며 올바른 역사인식으로 상황 보자는 취지” 해명
불매운동 여론 일자 관련 화장품 업체들 비상
출처: 한국콜마 홈페이지(8일 현재 한국콜마 홈페이지는 마비된 상태이다)
출처: 한국콜마 홈페이지(9일 현재 한국콜마 홈페이지는 마비된 상태이다)

임직원들에게 극우성향의 유튜브 영상을 보여줘 논란의 중심에 선 한국콜마가 공식 사과에 나섰다. 한국콜마의 해명에도 온라인과 SNS를 타고 일부 소비자들의 불매운동 분위기는 확산되고 있다.

한국콜마가 일본 기업으로 지목되면서 이 회사 원료를 쓰는 화장품 제조업체에도 비상이 걸렸다. 한국콜마는 거의 대다수 화장품 업체와 위탁제조 거래관계가 있을 정도로 한국의 대표 ODM 기업이다. 이들은 불매운동 관련 상황 변화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저마다 대책 회의에 들어갔다.

화장품 업계 관계자는 “계속 상황을 지켜보고 있는데 쉽게 가라앉지 않을 수 있다는 걱정이 든다”며 “최악의 경우 다른 위탁업체로 대체하는 것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대표적인 ODM(제조업자 개발 생산) 업체 한국콜마의 윤동한 회장은 지난 7일 전직원 회의에서 극우 성향 유튜브 영상을 보여줬다. 이 회의는 한 달에 한 번 하는 월례회의로, 한국콜마가 서울 내곡동에 전국 11개 연구소 통합 신사옥 시대를 개막하면서 진행한 기념비적인 자리였다.

문제의 영상은 현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대응을 강하게 비판하는 내용을 담았다. ‘아베가 문재인의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너무나 대단한 지도자’ 등 극단적인 표현이 포함됐으며, 일부 표현은 여성 비하 논란의 원인이 되기도 했다.

파장이 커지자 한국콜마는 9일 입장문을 통해 “국민 여러분께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위기 대응을 위해 대외적 환경과 현상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최근 인터넷상에 유포되고 있는 특정 유튜브 영상의 일부분을 인용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이 영상을 보여준 취지는 일부 편향된 내용처럼 감정적으로 대응하거나 현혹되어서는 안 되며 올바른 역사인식을 갖고 현 상황을 바라보자는 것이었다”며 “여성에 대한 부적절한 사례 언급은 전혀 없었다”고 반박했다.

뉴스 섹션의 관련기사
-화장품은 냉장보관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다?
-송도~마석 GTX-B 노선 예타 통과…이르면 22년말 착공
-인천 모 고교 기간제 여교사, 학생과 부적절한 관계 … 경찰 수사 착수
-이낙연 총리, ‘한강 몸통 시신 사건’ 경찰 대응 질타
-외교부, 핵오염수 관련 日 경제공사 초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 2019-08-13 19:46:20
진짜 뇌없이 사나봐!!!

나** 2019-08-13 10:39:57
또라이새끼들 에효

강** 2019-08-12 16:45:59
지금 이상황에 눈치없이 왜 저러는거지? 뇌가 없나?

진** 2019-08-12 15:14:34
콜마 진짜 가지가지하네 분위기 파악을 못하네

이** 2019-08-12 13:38:46
은근히 화장대에 콜마에서 제조한 화장품이 많았음..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