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필수 아이템 선글라스의 상식
여름 필수 아이템 선글라스의 상식
  • 문화부 김태원기자
  • 승인 2019.08.11 10:00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름’하면 빠질 수 없는 인기 아이템, 바로 선글라스다. 선글라스는 여름철 대표 패션 아이템인 동시에 강한 자외선으로부터 우리의 눈을 보호해주는 기능이 있다. 하지만 잘못된 선글라스 착용은 오히려 백내장, 황반변성 등 노화와 관련된 안구 질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그렇다면 여름철 눈 건강을 책임져주는 선글라스는 어떻게 골라야 할까?

우선 선글라스를 고르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 중 하나가 바로 선글라스 렌즈의 농도이다. 일반적으로 선글라스 렌즈의 색이 진하고 투명도가 낮을 경우 자외선 차단에 효과적일 것이라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실제로 선글라스 렌즈의 색이 짙은 경우 우리 눈의 동공을 크게 만들어 더 많은 자외선이 들어오게 하는 역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 선글라스 렌즈 농도의 경우 착용 시 눈이 70~80% 정도 비쳐 보이는 것을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그리고 선글라스 선택 시 UV 차단 마크와 품질보증서의 자외선 차단지수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

또한 선글라스 렌즈의 색상은 용도에 따라 구분하여 착용하는 것이 좋다. 
검정색 또는 흰색 렌즈의 선글라스는 어느 상황에 무난하기 때문에 일반적인 경우 검정색 또는 흰색 렌즈를 선택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녹색 렌즈의 경우 눈의 피로감을 낮추는 효과가 있어 운전과 같이 한 곳을 오래 응시하는 상황에서 착용하는 것이 적절하다. 노란색 계열의 렌즈는 흐린 날씨에 시야를 좀 더 밝혀주는 효과가 있다. 하지만 파란색 렌즈의 경우 빛의 산란이 심하게 작용하기 때문에 눈부심을 유발시키며 시야를 오히려 흐리게 할 수 있어 피하는 것이 효율적이다.

한편 선글라스의 주요 기능인 자외선 차단은 어떻게 사용하고, 관리하느냐에 따라 달라질 수 있어 구매 후 관리 방법이 중요하게 작용하고 있다. 선글라스의 수명을 단축시키는 대표적인 원인이 바로 바닷가의 소금기이다. 바닷가의 소금기는 선글라스의 렌즈와 부품을 손상시킬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바다를 다녀온 후 소금기가 뭍은 선글라스를 흐르는 물로 제거하여 그늘진 곳에 건조시켜야 한다. 또한 여름철 차량 내부와 같이 뜨거운 공간에 선글라스를 장기간 방치할 경우 프레임이 변형되거나 코딩이 손상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평소 선글라스를 자주 사용하거나 관리가 소홀한 경우 선글라스의 유효기간은 2~3년이며 길어야 5년이기 때문에 이 기간이 지났다면 새것으로 교체해주는 것이 좋다.
 

뉴스 섹션의 관련기사
-화장품은 냉장보관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다?
-송도~마석 GTX-B 노선 예타 통과…이르면 22년말 착공
-인천 모 고교 기간제 여교사, 학생과 부적절한 관계 … 경찰 수사 착수
-이낙연 총리, ‘한강 몸통 시신 사건’ 경찰 대응 질타
-외교부, 핵오염수 관련 日 경제공사 초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 2019-08-14 17:54:31
이젠 선글라스도 디자인이 이뻐야 눈이 가더라구요

강** 2019-08-14 11:36:30
요새 하트 선틀라스가 많이 유행하던데~~ 나는 못생겨서 ㅠㅠㅠㅠ안어울리는 태생이라 ㅠㅠ

강** 2019-08-12 17:11:46
꿀팁이네요 ㅎㅎ 잘보고 갑니다

김** 2019-08-12 15:13:00
그냥 이쁘고 비싼거 쓰면되지 저렇게까지 알아야하나?

윤** 2019-08-12 13:37:40
선글라스 하나에도 알아야 할게 되게 많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