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꽁지, 고속버스에서 성추행 당해...
유튜버 꽁지, 고속버스에서 성추행 당해...
  • 사회부 김수민기자
  • 승인 2019.08.07 17:00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유튜버 꽁지 영상 캡쳐
출처 : 유튜버 꽁지 영상 캡쳐

20만 유튜버 꽁지가 성추행 피해 사실을 고백했다.
꽁지는 지난 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고속버스 안에서 성추행을 당했습니다.”라는 제목으로 11분 분량의 동영상을 게재했다.
그녀는 유튜브 영상 설명란에 “3일 오전 11시40분에 고속터미널역에서 출발하여 동대구역으로 가는 고속버스 안에서 성추행을 당했다.”며 글을 시작하여 “합의와 선처는 절대 할 생각이 없고 제가 받은 정신적 피해와 금전적 손해까지 전부 포함해 할 수 있는 선에서 최고의 형벌이 내려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꽁지는 11분 분량 영상에서 당시의 상황을 자세하게 설명했다. 사건 설명에 따르면 꽁지는 브랜드 광고 촬영 스케줄 때문에 지방으로 내려가야 해서 촬영을 도와줄 친구와 함께 버스를 탔다고 한다. 함께 버스에 탄 친구와는 앞뒤로 떨어져 앉았고 꽁지는 통로 쪽 자리에 앉았는데 그 옆 창가 자리에 한 남성이 탔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출발하고 1시간 반쯤 지났을 때쯤 오른쪽 가슴을 누군가가 만지고 있는 듯한 느낌이 들어 정신을 차리고 일부러 욕을 하며 자연스럽게 잠에서 깬 척을 한 뒤 이 사람을 확실히 잡고 싶어 다시 잠든 척을 했다고 밝혔다.

꽁지가 다시 잠에 들자 가해자는 꽁지를 다시 한번 성추행 했고 꽁지는 현장에서 바로 팔을 잡아 항의를 했으나 “무슨 소리냐”며 오히려 발뺌을 했다고 주장했다.

출처 : 유튜버 꽁지 영상 캡쳐
출처 : 유튜버 꽁지 영상 캡쳐

꽁지는 “사건 자리에서 소리를 치면 가해자가 억울해하고 본인만 예민한 여자로 몰릴 수도 있다고 생각하여 조용하고 강압적인 목소리로 ‘사과하라’고 몇 번이나 말을 하면서 112에 연락을 하려고 하자 휴대전화를 빼앗으려 했다고 한다. 이후 꽁지 일행과 함께 인근 휴게소에서 하차한 가해 남성은 “원래 안 이러는데 진짜 제가 미쳤었던 것 같다, 정신이 나갔었나 보다. 누구한테 살면서 나쁜 짓 한적이 없는데 제가 미쳤었다.”며 연신 사과를 했다.
이후 가해 남성은 출동한 경찰들에 의해 붙잡혔다.

출처 : 유튜버 꽁지 영상 캡쳐
출처 : 유튜버 꽁지 영상 캡쳐

꽁지는 “유튜브 채널에 영상을 업로드하여 더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게 공유하여 어딘가 있을지 모르는 예비 범죄자들에게 강한 경고를, 피해자 분들에게는 위로와 도움이, 성범죄 사건 해결에는 충분한 선례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추후 유튜브 영상 업로드에 대해 꽁지는 “마음을 추스린 후에 업로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꽁지는 메이크업, 화장품 리뷰, 여행, 일상 컨텐츠를 올리는 여성 뷰티크리에이터로 구독자수 20만명이 넘는 유튜버로 활동해왔다.
영상을 접한 꽁지의 구독자들은 댓글을 통해 ‘마음 잘 추스리고 돌아와달라.’, ‘절대 선처해주지 말라’, ‘가해자의 행동이 전혀 죄송해 보이지 않는다.’ 며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뉴스 섹션의 관련기사
-화장품은 냉장보관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다?
-송도~마석 GTX-B 노선 예타 통과…이르면 22년말 착공
-인천 모 고교 기간제 여교사, 학생과 부적절한 관계 … 경찰 수사 착수
-이낙연 총리, ‘한강 몸통 시신 사건’ 경찰 대응 질타
-외교부, 핵오염수 관련 日 경제공사 초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강** 2019-08-09 17:42:50
또라이네 진짜.... 고속버스에서 저러냐

윤** 2019-08-08 18:27:24
이런애들이 나중에 성폭행하지... 언넝 잡아가주세요

공** 2019-08-08 13:37:03
대단한 용기에 박수를 보내고싶네요

신** 2019-08-08 11:51:42
아니 자고있는사람한테 미친거아닌가?

박** 2019-08-08 11:26:13
ㅋㅋㅋㅋㅋ진짜 대박이닼ㅋㅋ술먹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