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위즈 창단 첫 8연승...지하철 시리즈 가능할까?
kt위즈 창단 첫 8연승...지하철 시리즈 가능할까?
  • 스포츠부 신인철기자
  • 승인 2019.07.05 14:32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 사이드뷰 제공 (kt위즈 내야수 박경수 선수)
출처 : 사이드뷰 제공 (kt위즈 내야수 박경수 선수)

전반기가 다 끝나가는 프로야구의 5강 5약 구도에 분열 조짐이 보이고 있다. 10번째 창단 구단이자 지금까지 만년 하위권에 자리잡고 있던 kt위즈가 바로 순위권 분열의 주인공이다. 지난 4()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서 kt 5:3으로 삼성을 이기며 스윕(시리즈 3연승)을 챙겼다. 이는 창단 이래 최다인 8연승을 갱신한 것으로, 2연속 스윕승도 창단 처음이다.

 

이날 kt의 선발인 쿠에바스는 7이닝 동안 5피안타(2피홈런) 5탈삼진 2실점으로 총 101구의 공을 던지며 역투를 펼쳤다. 4회까지는 삼성의 선발 윤성환과 양보 없는 투수전 양상으로 경기가 흘러갔다. 쿠에바스는 3회까지 연속 삼자범퇴 이닝을 보였다. 6회와 7회에는 삼성의 김도환과 김동엽에 각각 솔로포를 허용했지만, 타선이 집중력을 발휘해 3점을 추가로 내면서 지속적인 리드를 잡아갔으며, 불펜진의 활약으로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 지었다.

 

8연승 가도를 달리고 있는 kt의 활약에 순위의 판도도 흔들리고 있다. 6위인 kt 5위인 NC 2경기 차로 뒤쫒고 있다. Kt NC를 따라잡고 정규 시즌을 마치게 되면 프로야구 사상 처음으로 수도권에 연고를 둔 5개 팀이 포스트 시즌(가을 야구)를 맞이하게 된다. 이른바 지하철 시리즈가 열리게 되는 것이다. SK는 인천, 키움과 두산, LG는 서울, kt는 수원에 연고를 두고 있어 만약 포스트 시즌이 이들 5개 팀 구장에서 열릴 경우 팬들은 수도권 전철과 광역 버스를 통해 구장을 방문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결국 지하철 시리즈의 성사 여부는 NC에 달렸다 볼 수 있다. NC는 외국인 선수 두 명을 교체하는 승부수를 던지며, 가을 야구 경쟁에 뛰어들고 있다. Kt NC 이외에도 하위권 팀들의 경기 차가 크지 않아 올스타 전이 끝나고 시작되는 하위권 싸움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출처 : 사이드뷰 제공 (kt위즈 투수 박경수 선수)
출처 : 사이드뷰 제공 (kt위즈 투수 박경수 선수)

예상을 뛰어넘는 순위권 판도의 균열에 야구팬들도 흥미로운 의견을 표출하고 있다.

Kt를 응원하고 있다는 안지훈 씨(29)지금까지 하위권만 전전했는데 올해는 중위권 싸움에 도전할 수 있을 것 같은 희망이 생긴다라는 의견을 밝혔으며, 박도영 씨(33)일찌감치 순위가 5 5약이 돼서 야구 보는 재미가 없었는데 순위 싸움 보는 재미가 조금씩 생겨나고 있다라는 의견을 밝혔다. 전반기 종료를 앞두고 있는 프로야구. 올해 순위는 어떻게 마무리 될 지 팬들의 시선이 집중 되고 있다.

스포츠 섹션의 관련기사
-한국 야구대표팀, 아쉬운 프리미어 12 준우승
-프리미어12 충격의 조기 강판 김광현, MLB진출에 문제 없어...
-손흥민, 3경기 출전정지 징계 철회
-손흥민 백태클로 퇴장, 안드레 고메스는 수술 예정
-여자배구 GS칼텍스, IBK기업은행에 3:0 승리로 ‘3연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민** 2019-07-10 16:12:55
케이티 지난번 비디오 판독으로 승리 뻇긴거 넘아깝더라

김** 2019-07-09 15:13:50
지금 엔씨랑 케이티랑 한게임 차 아닌가여 ?? 케이티 5위로 올라가면 더 재밌겠다 ㅎㅎㅎㅎ

강** 2019-07-09 07:22:19
요즘 분위기가 좋은건 맞지만.. 음 그냥 여기까지~^^;;

장** 2019-07-05 17:22:11
sk져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