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폭력 논란 효린, “명예훼손으로 강경 대응”
학교 폭력 논란 효린, “명예훼손으로 강경 대응”
  • 연예부 강나리기자
  • 승인 2019.05.27 18:31
  • 댓글 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효린이 학교 폭력 논란에 휘말리면서 강경 대응 입장을 밝혔다. 

지난 2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학폭 미투 정말 치가 떨리네요’라는 글이 게재되면서 논란이 시작됐다. 해당 글을 게시한 A씨는 “효린에게 15년 전 중학교 1학년 때부터 3년간 끊임없이 학폭(학교폭력) 당한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이어 효린에게 학교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A씨는 “상습적으로 옷과 현금 등을 빼앗고 온갖 이유를 대며 아파트 놀이터에서 폭행했다”고 전하면서 “또 다른 친구는 효린에게 노래방 마이크로 머리를 맞았다”고 글을 게시했다. 

이후 논란이 불거지자 지난 26일 효린 소속사 브리지 측은 “온라인상에 게재된 효린에 관한 글은 접하였으며, 현재 효린 본인은 15년 전에 기억이 선명하지 않은 상황이라 사실 관계를 확인 중에 있다”며 “더불어 해당 글을 올리고 피해자라 주장하시는 분을 직접 찾아뵐 생각이며, 해결해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공식 입장을 밝혔다. 

하지만 효린 측의 공식입장이 발표되자 A씨는 “만나서 사과한다고 한들 매니저나 소속사 관계자랑 나올게 뻔하고, 그 무서운 눈빛을 면전에 볼 자신이 없다”고 전하면서 “저한테 연락을 먼저 취해서 전화로 사과하는게 맞는 것 같다”며 추가 글을 통해 불편한 기색을 비췄다. 

그렇게 폭로글을 이어가던 A씨의 모든 게시글은 갑작스럽게 삭제되었고 이에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허위 글이 아니냐는 추측까지 나오기도 했다. 

이에 효린 소속사 측은 “명백히 사실 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일방적인 주장으로 지난 10년간 한 길을 걸어온 아티스트의 이미지와 명예는 이미 막대한 피해를 입었으며, 연예계 활동에도 심각한 지장을 초래했다”며 “효린은 자신과 관련한 일련의 일들을 피하지 않을 것이며, 소속사 차원에서도 해당 글을 올린 이에 대해 참을 수 없는 모욕감과 명예훼손으로 엄중히 책임을 묻겠다”며 강하게 입장을 밝혔다. 

이후 A씨는 26일 저녁 “효린이 만나고 싶다며 연락처를 보내달라고 했다가 6시간째 연락이 없다”, “직접 연락처까지 남겼으나 감감무소식이고 네이트 측에서는 제 아이피를 차단시켰다”고 전하면서 “만나서 연락하자더니 연락 없이 고소하겠다고 입장 변경했다”고 글을 게재했다.

현재 효린 측과 A씨 입장이 엇갈리는 와중에 온라인상에서는 효린의 폭행 장면을 목격했다는 폭로 글도 올라오면서 혼란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 

효린 측은 현재 언론을 통한 추가 입장 발표 계획이 없으며, 명예훼손으로 인한 강경대응 입장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2010년 걸그룹 씨스타 메인 보컬로 데뷔한 효린은 2017년 6월경 팀 해체 후 소속사 브리지를 설립하면서 홀로서기 했다.

연예 섹션의 관련기사
-‘성폭력 혐의’ 강지환, ‘소속사에서도 OUT’
-배우 강지환, 여성 2명 성폭행·추행 혐의로 긴급체포
-배우 이열음 ‘정글의법칙’ 대왕조개 채취논란... 프로그램 비판의 목소리 커져
-‘마약 혐의’ 박유천, 1심에서 집행유예 선고
-박효신, 수 억 원대 사기 혐의 피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 2019-06-03 15:12:19
요즘 연예인들 증말 과거 다 까봐야해

문** 2019-05-29 18:32:11
명예훼손 어쩌고 하더니 잘 협의한건 뭐야?

박** 2019-05-29 16:58:22
피해자는 이번 일로 또 예전 상처 꺼내면서 엄청 두려워했을텐데 명예훼손이라니 웃긴다 ㅋㅋ

최** 2019-05-29 12:02:59
헐.......이럴줄 알았어..연예인들 !!

유** 2019-05-28 17:47:13
아니 가해자 주제에 무슨 명예훼손이야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