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과 쿠팡, 음식배달시장에서 충돌
배민과 쿠팡, 음식배달시장에서 충돌
  • 사회부 김수민기자
  • 승인 2019.05.21 15:4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민 “부당 시장진입”에 쿠팡 “수수료 낮춰 유인” 맞서
출처:사이드뷰(배달의민족이 쿠팡이츠에 대해 불공정거래 수사 의뢰를 요청했다)
출처:사이드뷰(배달의민족이 쿠팡이츠에 대해 불공정거래 수사 의뢰를 요청했다)

 

국내 배달 시장의 성장과 함게 신규 사업자가 새로이 진출을 하면서 기존 사업자와의 갈등이 빚어지는 등 시장경쟁이 과열양상을 보이고 있다.
20일 배달업계에 따르면 배달 앱 배달의민족(이하 배민)과 배민라이더스를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쿠팡을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하고 경찰 수사까지 의뢰했다. 최근 쿠팡이 음식 배달시장에 진출하여 영업활동을 벌이는 과정에서 경쟁사의 영업 비밀을 침해하고 불공정 거래행위를 했다는 것이 배민측의 주장이다.

이번 일은 외식업주들이 쿠팡의 영업활동을 배민측과 언론에 알리면서 시작되었다. 외식업주들에 따르면 쿠팡은 음식점에 배민과의 기존 계약을 해지하고 쿠팡이츠와 독점계약을 맺으면 수수료를 대폭 할인해주는 것과 함께 매출 하락 시 최대 수천만원에 이르는 현금 보상에 대한 제안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민라이더스에서는 이와 같은 쿠팡이츠의 행위가 공정거래법 제23조 제1항에서 엄격하게 금지하고 있는 ‘부당하게 경쟁자를 배제하는 행위’와 ‘부당하게 경쟁자의 고객을 자기와 거래하도록 유인하거나 강제하는 행위’ 등에 해당된다고 판단했다.
여기에 쿠팡이츠가 배민라이더스의 매출 최상위 50대 식당 명단과 매출 정보까지 확보하여 영업활동에 이용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도 영업비밀보호법 상 ‘영업비밀 침해 행위’에 해당 여부에 대해서 경찰 수사 등의 방법을 통해 명확하게 따져 볼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우아한형제들 관계자는 “이번 문제의 핵심은 쿠팡이츠가 법을 어겼는지 여부”라고 말하며 “본질을 흐리기 위해 매출이 10배가 넘는 대형기업이 오히려 약자, 피해자 행세를 하는 것은 매우 실망스럽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쿠팡이츠 관계자는 “쿠팡이츠는 배달시장에 새롭게 들어가고자 노력하고 있는 상황이며 기업들이 경쟁을 하면서 여러가지 혜택이 늘어날 수 있다고 본다”라며 “배달시장에서 점유율 60%가 넘는 배민과 신규사업자인 쿠팡이츠가 논란이 되는 상황이 안타깝다”고 전했다.

지난해 기준 쿠팡의 매출은 약 4조4000억원, 우아한형제들의 매출은 약 3193억원이다.
 

뉴스 섹션의 관련기사
-화장품은 냉장보관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다?
-송도~마석 GTX-B 노선 예타 통과…이르면 22년말 착공
-인천 모 고교 기간제 여교사, 학생과 부적절한 관계 … 경찰 수사 착수
-이낙연 총리, ‘한강 몸통 시신 사건’ 경찰 대응 질타
-외교부, 핵오염수 관련 日 경제공사 초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 2019-05-22 18:14:20
쿠팡들어와서 싸지면 좋은거죠ㅎㅎㅎ

김** 2019-05-21 16:04:03
아니 근데 왜 소비자가격은 변함이없나요?ㅜㅜㅜ
할인말고 소비자가격을 내려주세요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