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심증의 증상과 예방법
협심증의 증상과 예방법
  • 문화부 김태원기자
  • 승인 2019.05.04 10:00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사이드뷰(협심증을 호소하는 남성)

협심증은 관상동맥의 폐쇄이나 협착, 혹은 경련으로 인해 심장근육에 충분한 혈액공급이 이루어지지 않아 생기는 흉통 즉 흉부의 통증을 뜻한다.

심장은 온 몸에 혈액을 순환시키는 펌프와 같은 역할을 하는 장기로 이러한 심장의 운동을 통해 혈액으로 산소와 영양분을 공급하고 이산화탄소와 노폐물을 실어 오는데 협심증이 생기면 이러한 전반적인 기능의 장애를 불러온다.

협심증은 심장이 더 많은 혈액공급을 원할 때 주로 발생하는데 예를 들어 갑자기 뛰거나, 격한 운동을 하였을 때, 심장의 통증과 함께 협심증이 찾아온다. 

또한 요즘과 같이 일교차가 심한 환절기에는 특히 주의가 필요하다. 급성으로 발생되는 협심증은 실신과 심하게는 심장마비까지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최근 이러한 협심증이 남녀에 따라 통증부위와 증상이 다르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되었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연구팀은 협심증 환자 1,549명을 대상으로 흉통 발생을 비교 연구한 결과, 남성의 경우 왼쪽 가슴에서 여성의 경우 상복부의 통증을 느꼈다. 또한 통증의 시간도 차이가 있었다. 남성은 5분이내의 짧은 통증이 48.4%로 가장 많았지만 여성의 경우 5분이상 지속되는 경우가 54.6%였다.

현재까지는 국내의 제대로 된 연구결과가 없었기 때문에 서양인을 대상으로 한 연구를 적용하였지만 이번 연구를 기점으로 국내와 해외의 사례를 비교하여 정확한 치료가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협심증은 대개 단순한 흉부통증쯤으로 대수롭지 않게 여겨, 무시할 수 있기 때문에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

경희정한의원 정승기 원장은 “협심증 예방법으론 고혈압, 고지혈증, 흡연, 비만 등의 다양한 위험 인자를 피해주는 것이 중요하며, 꾸준한 운동과 체중 조절, 금연을 하는 생활습관이 협심증 예방에 도움이 된다.”며 “또한 정기적인 건강검진을 통해 치료여부를 판단하는 것이 좋다.” 라고 조언하였다.

뉴스 섹션의 관련기사
-여름철 과일, 싱싱하게 보관하는 방법은?
-재배 면적 줄었지만 역대 최대 생산량 기록한 ‘양파’
-거세지는 반일감정.. 국민 절반 이상이 일본 불매운동에 참여 중
-문대통령, 여야 5당대표 靑 회동
-국토교통부, ‘타다’ 등의 신규 택시 플랫폼 사업허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 2019-05-08 17:56:03
좋은정보네요 감사합니다

김** 2019-05-08 14:15:51
정기적인 건강검진은 이제 필수인듯요!!

정** 2019-05-07 17:55:23
이거 외에 요즘 알레르기 질환이 유행이던데 몸관리는 본인이 잘해야함..

박** 2019-05-07 17:14:16
협심증같은 병 예방할라면 운동이 최고임 하루에 한시간만 운동해도 발병률 많이 줄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