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지 함부로 파면 안좋다? 귀지와 관련된 정보!
귀지 함부로 파면 안좋다? 귀지와 관련된 정보!
  • 문화부 김태원기자
  • 승인 2019.04.19 17:56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면봉으로 귀를 후비는 사진
출처-사이드뷰(면봉으로 귀를 후비는 이미지)

습관처럼 손가락으로, 연인끼리 애정표현으로 귀를 후비는 행동 혹은 샤워 후 면봉으로 귀를 후비는 등 우리 일상에서는 귀지를 파는 습관이 있다.
하지만 정확한 정보 없이 귀지를 제거하는 행동은 무척 위험한 행동이다.

귀지란 통상적으로 ‘귓밥’이라고 흔히 불리며 귓속에 있는 이도선에 분비물들이 생기게 되는데 이것이 건조되어 노란색 덩어리로 변하게 되는 것을 말한다.

흔히 일반적으로 귀지가 생기는 원인을 먼지가 귓속에 쌓여 굳은 것으로 착각하고 있다.
하지만 귀지가 생기는 정확한 원인은 외이도의 피지선과 이구선에서 분비되는 지질과 단백질, 그리고 외이도 표재상피층의 각질 세포 분비물과 땀샘이 합쳐진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귀지의 생성은 개인에 따라 차이가 발생할 수 있다.

귀지를 제거하면 귀가 뻥 뚫린 듯한 느낌과 동시에 시원하고 개운한 느낌이 나며 보다 청결하다는 생각을 갖게 한다.
그러나 이러한 느낌과 달리 귀지는 반드시 제거할 필요가 없다.

귀지를 자주 후비게 된다면 외이도 표면이 건조해지는데 외이도 표면이 건조해진다면 세균, 먼지, 곰팡이 등 바이러스가 귀 내부로 침입할 가능성을 높여 고막염 또는 중이염 등 질병으로 이어질 수 있다.

또한 귀지는 파면 팔수록 더 많이 생성될 수 있다. 보통 귀지는 귀의 입구에서 1~1.5cm에 위치해 있다.
이 곳에는 아포크린 땀샘이 있는 위치인데 귀를 자주 후비게 되면서 땀샘을 자극하게 되면 오히려 더 많은 귀지가 만들어질 수 있다.

특히 많은 사람들이 샤워 후 면봉으로 귀를 후비는 습관이 있는데 샤워 후 귓속에 있는 귀지를 제거하는 것은 안좋은 행동이다.
샤워로 인해 귓속은 습해지며 귀지는 눅눅해져서 오히려 제거가 어렵다. 또한 피부가 물렁해져서 상처가 생기기 쉽다.
결국 선풍기 혹은 드라이기의 찬 바람을 이용해 귀 안쪽까지 말리는 것이 바람직하다.

뉴스 섹션의 관련기사
-여름철 과일, 싱싱하게 보관하는 방법은?
-재배 면적 줄었지만 역대 최대 생산량 기록한 ‘양파’
-거세지는 반일감정.. 국민 절반 이상이 일본 불매운동에 참여 중
-문대통령, 여야 5당대표 靑 회동
-국토교통부, ‘타다’ 등의 신규 택시 플랫폼 사업허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 2019-04-23 20:47:08
귀지팔때의 그 희열이 있는뎈....!!

이** 2019-04-23 14:48:14
매일 면봉으로 파는데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박** 2019-04-22 17:17:57
귀지는 파면 안좋대요 이비인후과 가서 귀지 정리하라던데

문** 2019-04-22 16:47:10
나도 먼지가 쌓여서 귓밥이 생기는 줄 알았는데 아니였군

신** 2019-04-22 12:04:59
오 맨날 샤워 후에 귀 쑤시는데....참고해야 겟어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