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따논란’ 김보름, 가해자와 피해자가 바뀌었다?
‘왕따논란’ 김보름, 가해자와 피해자가 바뀌었다?
  • 이재휘 기자
  • 승인 2019.01.11 15:2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평창올림픽 당시 여자 팀추월 준준결승에서 노선영이 나머지 두 선수와 크게 떨어진 채로 결승선을 통과하면서 왕따논란이 불거졌다. 이로 인해 김보름 선수는 국민들에게 많은 질타와 뭇매를 맞았다.

하지만 11일 채널A 뉴스A LIVE와의 인터뷰에서 “밝히기 힘들었던 부분”이라며 “지난 2010년 선수촌에 합류했는데 그때부터 작년까지 괴롭힘을 당했다”고 말했다.

 

김보름은 “훈련 중 코치가 ‘30초 랩 타임으로 뛰라’고 해서 그에 맞춰서 뛰면 (노선영이) 천천히 타라고 소리를 지르며 훈련을 방해했다”라며 “쉬는 시간에 라커룸에서 그런 적도 많고 숙소에서 따로 방으로 불러 폭언을 적도 많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올림픽 직후에는 아무것도 못하고 방 안에만 있었다. 어머니와 코치님들께 ‘그만두겠다’고 말씀 드렸다. 다들 아무 말씀을 안 하셨다”라고 했다.

 

한편 이와 관련해 많은 이들은 갑자기 튀어 나온 김보름 선수의 논란 재탕에 관해 며칠 전 심석희 선수의 성폭행 폭로로 시작된 빙상계 파문이 또 다른 성폭행 의혹으로 증폭되고 있기에 이를 무마하기 위한 행동이 아니냐며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 2019-01-11 17:37:20
빙상이 문제가 많네 어휴,,,

김** 2019-01-11 16:09:33
힘들었겠지만 시기가 너무 안좋네